다우 이론(Dow Theory)이란 찰스 다우(Charles Henry Dow)라는 미국 언론인이 만든 이론입니다. 찰스 다우의 약력을 대략 알려드리면 아래와 같습니다.

Charles Henry Dow

  • Dow Jones & Company, Inc. (다우존스 앤 컴퍼니) 설립
  • 경제 전문지인 월스트리트 저널(The Wallstreet Journal, WSJ) 창간
  • 다우존스 지수(Dow Jones Industrial Average, DJIA) 개발

찰스 다우가 생전 자신의 아이디어를 특정 이론으로 만든 것은 아니고, 사후 다른 편집자들이 찰스 다우가 월스트리트 저널 사설란에 기고한 사설들과 아이디어를 종합해 다우 이론을 만든 것입니다.

다우 이론은 주가의 움직임과 주식시장의 반복되는 패턴, 추세를 분석해 체계적으로 정리한 것으로, 기술적 분석의 시초가 되는 이론입니다. 한마디로 얘기하자면 시장 추세 분석 이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우 이론의 원리

다우 이론을 구성하는 여섯가지 구성 요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시장은 모든 것을 반영한다

효율적 시장 가설(EMH, Efficient Market Hypothesis)의 내용과 비슷합니다. 찰스 다우는 시장이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고, 가능한 모든 정보가 이미 가격에 반영되어 있다고 믿었습니다.

💡 예를 들어 어느 반도체업체가 실적발표 전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으로 널리 예상된다면, 시장은 사전에 이를 반영해 실적 발표가 되기 전 이미 가격이 오르고, 어닝 서프라이즈 보도가 나오더라도 이미 그 내용이 가격에 반영되어 있기 때문에 가격이 그다지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실적이 저번 분기보다 개선됐다는 뉴스가 나오더라도, 기대만큼 좋지 않아 주가가 하락할 수도 있다는 것이 찰스 다우의 주장입니다.

 

2. 시장 추세

다우이론에서는 크게 세가지 시장 추세가 있습니다.

  • 1차 추세(장기): 몇 달~몇 년간 지속되는 시장의 주된 움직임
  • 2차 추세(중기): 몇 주~몇 달간 지속되는 움직임
  • 3차 추세(단기): 몇 시간~일주일~2주 정도 사이 사라지는 경향이 있는 움직임

 

3. 시장 추세의 세가지 단계

다우 이론에 따르면, 시장의 장기적 추세(1차 추세)는 세 단계를 거칩니다. 강세장과 약세장에 따른 단계를 써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Image from fyers.in

  • 강세장(Bull Market, 불 마켓)
    • 매집 단계 (Accumulation Phase)
    • 대중 참여 (Public Participation Phase)
    • 과열 단계 (Excess Phase)
  • 약세장(Bear Market, 베어 마켓)
    • 분산 단계 (Distribution Phase)
    • 대중 참여 단계 (Public Participation Phase)
    • 공포 단계 (Panic Phase)

 

4. 교차-지수 상관분석; 지수들은 상호 연관되어 있다

다우이론에서는 시장 지수에서 관찰되는 장기적 추세(1차 추세)는 다른 시장 지수에 의해서도 확인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 당시에는 다우존스 운송지수(Dow Jones Transportation Average Index, DJT)와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DJIA)와 관련된 내용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당시 주로 철도를 이용했던 운송시장은 산업 활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습니다. 더 많은 상품을 생산하려면 더 많은 원자재가 필요하고, 이를 조달하기 위해서는 철도 운송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합리적인 추론이었습니다.

따라서 제조업이 호황이라면 운송시장지수를 확인할 때도 상승세인 지수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다우 이론 교차-지수 상관분석의 내용입니다.

❗️ 예전에는 제조업-운송시장에서는 분명한 상관관계가 존재했지만, 최근에는 비대면 및 디지털 산업의 발달로 인해 교차-지수 상관분석이 잘 맞아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5. 거래량은 중요한 지표다

다우이론에서는 거래량을 결정적인 2차 지표라고 강조합니다. 강력한 추세에는 많은 거래량이 동반되어야 함을 말합니다.

거래량이 많을 수록 해당 내용이 진정한 시장의 추세를 반영할 가능성이 높고, 거래량이 적을때는 왜곡된 추세일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가격 정보로, 1차적으로 분석은 가격에 기초하되 거래량을 2차 지표로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 주 내용입니다.

 

6. 기존 추세는 반전될 때까지 유효하다

다우이론에서는 기존 추세가 반전될 때까지 계속해서 유지한다고 믿었습니다. 예를 들어 한 기업이 장기적 상승 추세에 있다면, 확실한 하락 반전이 있기 전까지는 계속 상승할 것이라는 내용입니다.

 

다우 이론의 한계

나온지 수십년이 지난 이론인 만큼 최근 시장과는 맞지 않는 부분도 어느정도 있습니다.

먼저 효율적 시장 가설은 최근 연구되고 있는 행동경제학(Behavioral Economics)과는 어느정도 배치되는 내용입니다. 행동경제학에서는 고전 경제학이 가정하고 있는 "합리적 인간"이라는 가정을 공격하는데, 모든 인간이 주어진 정보하에서 최선의 판단을 한다는 "합리적 경제인"이 아닌, "적당히 합리적인 인간"이라는 것이 행동경제학의 시작점입니다.

또한 연관된 지수끼리는 방향성도 동일하다는 교차-지수 상관분석도 최근 4차 산업혁명으로 연관 관계가 더이상 유효하지 않거나 새롭게 연관된 지수가 많아졌기 때문에 "어느 지수는 어느 지수와 무조건 연관되어 있다"는 것은 더이상 합리적이지 않은 가정일 수도 있습니다.